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지효 최진혁 눈물, 응급남녀 14화 두 번째 사랑은 힘들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지효 최진혁 눈물 사진이 공개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엇갈린 삼각관계로 ‘설렘’을 줬던 ‘응급남녀’가 이번엔 애절하고 가슴 저미는 슬픈 사랑을 예고한 것.

14일 저녁 방송될 tvN 응급남녀 14화에서는 오진희(송지효 분)와 오창민(최진혁 분)의 애절한 사랑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할 예정이다. 제작진이 공개한 예고 사진에서 진희와 창민은 당장이라도 눈물을 떨굴 것 같은 슬픈 표정을 짓고 있어, 이들의 두 번째 사랑이 쉽지 않음을 예고하고 있는 것.

지난 응급남녀 13화 방송에서 창민은 진애(전수진 분)가 전당포에 맡긴 진희의 결혼반지를 되찾고, 진희의 집 앞에서 진희가 오기만을 기다린다. 그러나 결혼반지를 간직하고 들뜬 마음으로 기다렸던 진희가 국천수(이필모 분)의 차에서 내리는 모습에 창민은 크게 낙담한다.




차에서 내린 천수가 자신의 자켓으로 진희가 비를 맞지 않게 배려해주며 다정한 모습을 보이고, 먼 발치서 이를 지켜보게 된 창민은 찢어지는 가슴을 어찌 할 수 없다.

열병처럼 진희에게 더욱 빠져들고 있는 창민과 달리, 진희는 이혼의 상처를 떠올리며 창민을 더욱 멀리하고 천수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있음이 보이기에 불안감이 커진다.

응급남녀 14화에서는 응급실에 온 꼬마 환자를 통해 국천수의 과거가 밝혀지고, 창민과 진희는 함께 환자를 치료하며 더 큰 동료애를 쌓아간다. 그러나 다시 시작하고 싶은 창민의 간절한 마음과는 달리, 진희는 지난 사랑의 상처 때문에 괴로워하며, 다가오는 창민을 더욱 밀어
내기만 하는데...

창민 진희 천수, 세 사람의 엇갈린 사랑의 끝은 어디일까? 사랑의 상처가 남아 있어 괴로운 tvN 응급남녀 14화는 14일 저녁 8시40분에 방송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