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훈아 아내 정수경이 밝힌 이혼 소송 “32년 만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훈아 아내 정수경이 밝힌 이혼 소송 “32년 만에…”

가수 나훈아(67)의 아내 정수경(53)이 이혼 소송에 대해 입을 열었다.

14일 방송하는 MBC 시사프로그램 ‘리얼스토리 눈’은 나훈아와 정수경의 이혼에 관련된 뒷이야기를 공개한다. 또 이혼 소송과 관련해 법이 확연히 다른 한국의 유책주의와 미국의 파탄주의에 대해서도 짚어본다.

방송은 1983년 톱스타 나훈아가 14살 연하 정수경과의 갑작스런 결혼 발표 이후 2010년 돌연 이혼 소송을 벌이기까지 32년간 한 번도 하지 못했던 속 이야기를 조심스레 꺼낸다.

2007년 이후 남편 나훈아와 연락이 어려웠다는 정수경은 3년에 걸친 긴 법정공방 끝에 혼인관계는 유지하게 됐지만, 최근까지도 남편과 5통의 편지 이외 대화는 물론 제대로 만나 얘기를 나눈 적도 없다고 털어놨다.

지난해 9월 대법원은 정수경이 나훈아를 상대로 낸 이혼 및 재산분할 등 상고소송에서 원심과 같이 원고 패소판결을 내렸다. 대법원은 나훈아가 부정행위를 저질렀거나 혼인 관계가 파탄나 계속 혼인을 하기 어려운 사유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상고를 기각한다고 판시했다.

나훈아는 1973년 배우 고은아의 사촌 이숙희와 결혼했지만 2년 뒤 이혼했고, 1976년 배우 김지미와 두 번째 결혼을 했지만 6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이후 1983년 세 번째 부인 정수경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네티즌들은 “나훈아 정수경 부부 도대체 무슨 일이지”, “나훈아 정수경 부부 충격적이다”, “나훈아 정수경 무슨 일이 있었을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