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억2천만원 몰래 결제, 주유소에서 일어난 은밀한 사건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억2천만원 몰래 결제’

주유소 고객들의 신용카드를 몰래 복제해 1억2천만원 몰래 결제한 일당이 붙잡혔다.

서울지병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주유소 고객의 신용카드 정보를 카드 리더기를 이용해 불법 수집한 혐의로 32살 김 모 씨 등 3명을 구속하고 34살 윤 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또한 수집한 신용카드 정보를 팔아넘기거나 신용카드를 위조해 사용한 혐의로 47살 정 모 씨 등 4명을 구속하고 38살 설 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1월까지 대전의 한 주유소에서 고객 신용카드 정보 5천여 건을 불법으로 수집한 뒤에 신용카드를 복제, 1억 2천2백만 원 상당을 몰래 결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김 씨 등은 신용카드의 개인정보가 건당 1,20만 원에 거래된다는 말을 듣고 지난해 7월 중국의 공범으로부터 신용카드 정보를 수집할 수 있는 카드 리더기와 복제 프로그램을 들여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렇게 복제된 5천여 건의 신용카드 정보는 이메일 등을 통해 국내외 공범들에게 전해졌고, 신용카드 115장이 위조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유출된 고객 5백여 명에게 카드를 정지하고 재발급 하도록 안내했으며, 추가 용의자를 쫓고 있다고 설명했다.


‘1억2천만원 몰래 결제’ 소식에 네티즌들은 “1억2천만원 몰래 결제 진짜 장난 아니네” “1억2천만원 몰래 결제, 어디 무서워서 카드 주겠나” “1억2천만원 몰래 결제, 사기 수법 대단하다” “1억2천만원 몰래 결제, 무서운 세상”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 (1억2천만원 몰래 결제)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