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 화장실도 안가고 달린 이유?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가 화제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스페인의 마라토너 미겔 카포가 지난 2일(현지시간) 24시간 러닝머신 달리기 세계 기록에 도전해 기네스북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포는 이날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후 6시까지 24시간동안 247.5km를 달려 세계 기록을 세웠다.

현지 언론은 “끈질긴 도전정신을 보여준 카포가 스페인 마요르카 최고의 마라토너라는 극찬을 받았다”고 전했다.

카포의 도전은 이번이 세 번째로, 다발성 경화증을 앓고 있는 아이들을 돕기 위한 모금을 위한 것이었다. 다발성 경화증은 젊은 연령층에서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질환으로 심하면 신경세포가 죽게 돼 감각장애나 운동장애, 신체 일부분의 마비 등이 오게 된다.

그가 달리는 동안 300여명이 함께 러닝머신을 달리며 응원했다. 카포는 모금액을 전액 다발성 경화증 환자 지원에 사용할 예정이다.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를 본 네티즌은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감동이다”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 어떻게 24시간이나 달리냐”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 기네스 기록 세우고 멋있네”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난 30분도 못 달릴 듯”,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힘들어 죽으면 어떡하려고”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 = 미겔 카포 페이스북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