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기가요 써니 표정’ 논란… “1위 못했다고 예의없이” vs “악의적 캡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기가요 써니 표정이 논란에 휩싸였다. 

16일 방송된 SBS 음악프로그램 ‘인기가요’에서는 소녀시대와 투애니원(2NE1)의 1위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투애니원이 소녀시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투애니원의 박봄은 눈물을 보이며 기뻐했고 다른 출연자들 역시 투애니원을 축해주는 분위기였지만 문제는 방송 직후 나온 캡처사진 때문에 벌어졌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인기가요 써니 표정’이라는 제목의 캡처사진에서 써니는 투애니원의 1위가 확정된 뒤 시큰둥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2NE1이 1등했는데 예의없는 태도다” “1위 못했다고 표정관리 안되는건가”라는 의견을 내자 다른 누리꾼들은 “시무룩한게 아니라 그냥 가만히 서 있는 모습인 것 같다”, “한 순간을 포착해 악의를 가지고 캡처를 하면 누구인들 시큰둥한 표정이 안 나오겠느냐”고 반박했다.

‘인기가요 써니 표정’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인기가요 써니 표정, 무슨 생각하는걸까”, “인기가요 써니 표정, 안 좋은 일 있나?”, “인기가요 써니 표정, 설마 1위 못했다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