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케이트 블란쳇, 치장에만 193억 원 ‘여우주연상의 위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블루 재스민’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케이트 블란쳇이 지난 3일 시상식장 때 입은 드레스와 걸친 보석의 가격이 무려 1810만 달러(약 193억원)에 달한다고 16일 (현지시간) 데일리 메일 온라인판이 보도했다.

블란쳇의 누드톤 드레스는 2013년 아르마니 프라이브 가을 패션쇼에서 선보인 작품으로 10만 달러 가량이다. 하지만 블란쳇이 착용한 귀걸이, 팔찌, 반지보석 값은 어마어마하다. 1800만 달러에 이른다는 것이다. 18캐럿 화이트 골드에 62개 화이트 오팔(33캐럿), 다이아몬드 등으로 세팅된 드롭형 귀걸이, 4캐럿 페어켓 다이어몬드 반지, 49캐럿의 브라운 다이아몬드 팔찌 등이다. 블란쳇이 걸친 보석은 모두 스위스 주얼리 회사 ‘쇼파드(Chopard)’에서 임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몬스터’로 2004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샤를리즈 테론은 제86회 시상식에서 1500만 달러나 되는 보석을 걸쳤다. 테론은 ‘해리 윈스톤(Harry Winston)’사의 화려한 다이어몬드 목걸이 등으로 장식했다. 테론의 드레스는 크리스챤 디오르 작품으로 9만 달러 짜리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