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엄마의 정원’ 엄현경 “난 섹시하다고 생각한 적 없어…”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엄마의 정원’ 엄현경 “난 섹시하다고 생각한 적 없어…” 왜?

배우 엄현경이 초미니 원피스로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엄현경은 17일 서울 서초구 더리버사이드호텔에서 열린 MBC 일일드라마 ‘엄마의 정원’ 제작발표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엄현경은 남색의 미니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늘씬한 각선미를 뽐내며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엄마의 정원’은 가족과 사랑의 소중함을 담은 드라마로 ‘수백향’ 후속작이다. 이날 오후 8시 55분 첫 방송한다.

엄현경은 “스스로 섹시하다고 생각한 적이 사실 없었다. 이 캐릭터가 최대한 섹시하고 매력적이게 보여야하는 역할이라 최대한 노력했다. 최대한 섹시하다고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당하게 밝혔다.

’엄마의 정원’에서 엄현경은 백마 탄 왕자를 만나 신분상승을 꿈꾸는 야망을 가진 김수진 역을 맡아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네티즌들은 “엄마의 정원 엄현경 완전 망언이네”, “엄마의 정원 엄현경 정말 섹시하다”, “엄마의 정원 엄현경 좋은 연기 기대할게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