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800m 그물 던지고 걷고… 가자미잡이 선원들의 24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19일 밤 ‘극한 직업’

망망대해 한가운데서 대형 그물과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이 있다. 19일 밤 10시 45분 EBS에서 방송되는 ‘극한 직업’에서는 동해 가자미잡이에 나선 선원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선원들에게 3박 4일의 가자미잡이는 1분 1초를 다투는 시간과의 싸움이다. 총길이가 1800m나 되는 대형 그물을 바다로 던지는 투망 작업은 1시간마다 이뤄지고, 갑판 위에 가득한 수십㎏의 가자미는 크기와 종류별로 신속하게 분류된다. 하루 24시간 쉴 새 없이 투망, 양망(그물 걷어 올리기), 선별 등의 작업이 반복된다.

새벽 3시, 어둠이 짙게 깔린 울산 방어진항은 80t급 어선에 얼음을 채워 넣고 상자를 쌓는 선원들로 분주하다. 첫 번째 그물에 가자미가 가득 걸려 올라오자 윤복수 선장의 얼굴에 웃음꽃이 핀다. 그러나 기대와 달리 그물에는 잡어들과 상품성이 없는 유령멍게만 잔뜩 걸려 있다. 설상가상으로 다른 어선에서 떨어져 나온 통발이 그물에 단단히 엉켜 버리는 사고까지 발생한다. 선원들은 대형 그물과의 사투 끝에 결국 그물을 잘라내고 찢어진 곳을 보수하느라 진땀을 뺀다.

다시 부푼 기대를 안고 투망 작업을 하는 선원들. 이들의 노고에 보답이라도 하듯 그물마다 가자미가 가득 차서 올라온다. 하지만 또 한번 예기치 못한 변수가 이들을 찾아온다. 배에 전기가 들어오지 않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어둠이 깔린 배 안에서는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양망기계까지 멈춰 버렸다. 결국 선원들은 하루 만에 조업을 포기하고 착잡한 심정으로 다시 항구로 돌아온다. 하루도 쉬운 날이 없는 고된 나날의 연속이지만 선원들은 만선을 꿈꾸며 다음 날 다시 바다로 나선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4-03-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