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주은, 기황후 새 ‘악녀’ 발탁…백진희는 사약 마신다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백진희가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 하차한다. 백진희의 뒤를 잇는 악역으로는 임주은이 선택됐다.


백진희(타나실리 역)는 최근 ‘기황후’ 마지막회를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기황후’에서는 역모 죄로 백진희의 아버지 전국환(연철 역)과 오빠 차도진(탑자해)이 죽음을맞았다. 백진희 역시 황제 지창욱(타환 역)으로부터 사약을 받고 죽음을 맞을 것으로 예고됐다.

백진희는17일 방송을 끝으로 하차할 예정이다. 백진희는 ‘기황후’에서 기존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벗고 악행을 서슴지 않는 악녀로 분해 열연했다.

한편, 백진희가 하차한 ‘기황후’에서는 임주은(반얀후두 역)이 합류해 하지원(기승냥 역)과 대립할 예정이다.

백진희의‘기황후’ 하차 및 임주은 합류 소식에 네티즌들은 “백진희 ‘기황후’ 하차-임주은 합류, 연기 잘했다”,“백진희 ‘기황후’ 하차-임주은 합류, 안타까운 일이다”, “백진희 ‘기황후’ 하차-임주은 합류, 아쉽지만 어쩔 수 없다”, “백진희 ‘기황후’ 하차-임주은 합류, 연기 변신이다”, “백진희 ‘기황후’ 하차-임주은 합류, 앞으로도 기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