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호정 치어리더 변신, 40대 맞아?…보정도 안했다던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호정 치어리더 변신, 40대 맞아?…보정도 안했다던데

배우 유호정(46)이 치어리더로 변신해 늘씬한 몸매를 뽐냈다.


유호정은 지난 1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사랑해서 남주나’ 46회분에서 애교가 없다고 투덜대는 남편 강성훈(김승수 분)을 달래기 위해 치어리더 의상을 입고 노래와율동을 선보였다.

드라마 방영 후 SM TOWN 홈페이지에는 치어리더로 변신한 유호정의 대기실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유호정은 40대의몸매라고는 믿기 어려울 만큼 탄력있는 몸매와 라인을 자랑했다.

몸매를 보정한사진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지만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실제 몸매를 그대로 드러낸 ‘리얼 컷’이라고 설명했다.소속사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공개된 사진은 색상 보정만 한 리얼 컷이다”라고 말했다.

유호정 치어리더 변신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호정 치어리더 변신, 40대 몸매 맞나” , “유호정 치어리더 변신, 얼굴 제대로 안봤으면 그냥 걸그룹인줄 착각할 뻔” , “유호정 치어리더 변신, 역시 여자는 관리가 필요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유호정이 출연 중인 MBC ‘사랑해서 남주나’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45분에 방송되며 오는 30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