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녀시대 “다른 그룹 팬들에게 보이콧 당했다”… 텐미닛 보이콧 사건 언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녀시대가 과거 공연장에서 관중들이 무반응으로 일관한 이른바 ‘보이콧’ 경험을 털어놨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는 소녀시대가 게스트로 출연해 이른바 ‘텐미닛 보이콧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소녀시대는 “과거 드림콘서트 무대에 서게 됐는데 10분 동안 박수도 환호도 없는 컴컴한 객석에서 노래를 불러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올라갔을 때 아무도 안 온 것처럼 모두 봉의 불을 다 끈 채였다. 우리의 팬들인 핑크봉만이 보였다”며 다른 그룹의 팬들이 소녀시대 무대를 보이콧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중국에서도 보이콧을 당한 적이 있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소녀시대는 “SM콘서트 때 (우리의 무대가 나오자)응원봉으로 X표를 하더라”고 보이콧을 당했던 경험담을 줄이어 이야기했다.

MC를 맡고 있는 성유리 역시 핑클 시절 보이콧하는 팬들의 등을 바라보며 공연을 해야 했던 사연을 털어놓아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MC 이경규는 윤아에게 연인 이승기와의 연애에 대해서도 질문을 던졌다. 이경규는 “영화는 보냐” “차 안에서 무슨 데이트를 하냐”고 묻자 당황한 모습을 보이던 윤아는 “그건 오프 더 레코드다. 캠프에 돌아가 설명드리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경규는 “다음 주에 이승기 나오는데 그때 물어봐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