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황후 실존인물 바얀 후투그, 임주은 첫 등장 ‘온화 미소’ 역사 속 성격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주은 첫 등장, 바얀 후투그, 기황후 실존인물’

배우 임주은이 ‘기황후’에 바얀 후투그 역으로 첫 등장했다.

1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는 타환(지창욱 분)의 새로운 황후 후보로 승상 백안(김영호 분)의 조카인 바얀 후투그(임주은 분)가 원나라 황궁으로 입성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타환과 첫 대면을 위해 가마에서 내린 바얀 후투그는 타환에게 예를 갖춰 인사를 했다. 바얀 후투그의 단아하고 기품 있는 모습에 황태후(김서형 분)는 타환을 향해 “대승상의 조카로 미색이 뛰어나고 머리가 영특하며 성품이 온화하다고 소문이 자자한 처자”라고 소개했다.

기승냥(하지원 분)을 황후로 책봉하려던 타환은 “그대가 황후로 간택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다. 그러니 지금이라도 돌아가라”며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바얀 후투그는 놀라는 기색 없이 “폐하께서는 저를 간택하시게 될 것입니다”라며 “폐하께서 이 바얀의 마음에 들어 다행입니다”는 당돌함을 보여 심상치 않은 등장을 알렸다.

실제 역사에서는 원 순제(타환)는 기황후를 황후 자리에 올려놓으려 했지만 실권자 백안(바얀)이 반대해 바얀 후투그에게 황후 자리를 넘긴다. 바얀 후투그는 실제로는 어진 성품으로 앞에 나서지 않는 인물로 묘사돼 있어 앞으로 드라마 ‘기황후’에서 악녀 타나실리(백진희 분)와 어떻게 다른 모습을 선보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네티즌들은 “임주은 첫 등장, 강렬하네”, “임주은 첫 등장부터 여신 미모 뽐내는 구나”, “임주은 첫 등장, 어질면서도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게 바얀 후투그 역에 딱이다”, “기황후 실존인물 역사 알고보니 더 재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임주은 첫 등장, 기황후 실존인물)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