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효리 제주 신혼집 전격 공개 “제주 오고 싶어 결혼 빨리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효리 제주 신혼집 전격 공개 “제주 오고 싶어 결혼 빨리했다”

가수 이효리가 친환경 라이프스타일과 신혼생활을 전격 공개했다.

이효리는 뷰티&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 4월호 커버 모델로 선정돼 신혼집이 있는 제주에서 신혼생활을 담을 수 있는 화보를 촬영했다.

이효리는 신혼집을 공개한 화보에서 자연과 어우러진 아름다운 의상과 몸매를 드러낸 노출 의상을 모두 소화하며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강렬한 눈빛은 물론 반려견과 함께 한 순수한 모습도 연출했다.

화보촬영과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효리는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에 대해 “지구를 위해 좋은 일을 한 가지라도 하면 자존감도 높아질 수 있다”라면서 “밭에 유채를 심었는데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농사를 지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효리는 이상순과 함께 살고 있는 제주 신혼집도 공개했다. 두 사람의 신혼집은 그들의 취향을 반영해 아늑하고 아름다운 분위기였다. 특히 태양열 전열판과 목재, 돌을 이용해 지은 친환경 집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이효리는 반려견 순심이를 비롯한 세 마리의 개와 두 마리의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다. 특히 제주 신혼집이 완성되는 시점에 맞춰 결혼을 했다고 밝힐 정도로 제주와 집에 대한 애정이 깊다.

이효리는 “혼자서는 제주에 내려오지 못했을 것이다. 이상순도 제주로 내려오고 싶어 했다. 결혼을 빨리 하고 싶었다기보다는 빨리 제주로 내려오고 싶어서 결혼을 빨리 했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사진=얼루어 코리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