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악의 기숙사, 외관은 번지르르-내부는 곰팡이 ‘경악’ 어딘가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악의 기숙사’

최악의 기숙사가 화제다.

최근 해외의 온라인을 통해 ‘최악의 기숙사’ 사진이 공개돼 시선을 끌고 있다. 사진에는 번듯한 외관의 기숙사가 담겨 있는데 내부를 보니 바닥 시멘트가 그대로 드러나 있는가 하면 벽에는 곰팡이가 피어있다.

또한 최악의 기숙사 식당에는 감자, 치킨, 소시지 등의 음식이 제공되나 메뉴가 거의 바뀌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케도니아 스코페에 위치한 이 기숙사는 1200명 이상의 대학생들이 매달 약 8만 원을 내고 거주한다. 일부 학생들이 실상을 고발하기 위해 건물 내부를 촬영해 인터넷에 올린 것.

네티즌들은 “최악의 기숙사, 고발할 만 하다”, “최악의 기숙사, 곰팡이 너무 했네”, “최악의 기숙사, 우리나라 기숙사는 참 좋은 곳이었구나”, “최악의 기숙사, 역겨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최악의 기숙사)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