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바얀 후투그’ 임주은, 역사 속에선 선역?… ‘기황후’와 어떻게 다른가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일 ‘타나실리’ 백진희가 처참한 교형을 받으면서 ‘기황후’에서 하차한 가운데 백진희의 뒤를 이어 하지원(기승냥 역)과 대립각을 세울 배우 임주은(바얀 후투그)가 화제가 되고 있다.

임주은은 이날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8회에서 김영호(백안)의 조카 바얀 후투그로 등장했다.


황제 지창욱(타환 역)은 하지원을 황후로 책봉하려 했지만 황태후의 견제로 무산됐다. 또 황태후는 황제에게 “기첩여의 황후 책봉은 절대 안된다. 이 나라의 정실을 어찌 미개한 고려인으로 세울 수 있냐. 허락할 수 없다”는 주청을 올렸다.

이후 지창욱은 궁에 들어온 황후 예정자 임주은와 마주쳤고 “그대가 황후로 간택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다. 그러니 지금이라도 돌아가라”고 잘라 말했다. 하지만 임주은 “폐하께서는 저를 간택하게 될 거다. 폐하께서 이 바얀의 마음에 들어서 다행이다”라고 당돌하게 말해 타환을 당황케 했다.

임주은이 연기할 바얀 후투그는 기승냥에게 모든 것을 양보하면서 후궁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사력을 다하지만 속으로는 다른 생각을 품은 인물이다.

최근 공개된 사진에서 임주은은 붉은 한복에 화려한 머리 장식을 한 채 고풍스러운 황후의 자태를 과시했다. 화려한 비주얼과 온화한 미소 뒤에 차갑고 냉정한 면모를 감추고 있는 그가 기승냥과 어떤 대립 구도를 형성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드라마에 임주은이 연기할 바얀 후투그는 타나실리의 뒤를 잇는 악녀로 등장하지만, 실제 역사 속 바얀 후투그는 그렇지 않던 것으로 드러났다. 몽고 옹리라트 부족 출신의 바얀 후투그는 기승냥을 반대하는 세력에 힘입어 황후로 책봉된다.

하지만 드라마와 달리 바얀 후투그는 성품이 매우 어질어 황후가 된 후에 거의 나서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