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진희 기황후 38회 하차…임주은 ‘바얀 후투그’ 얼음 카리스마 살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진희 기황후 38회 하차…임주은 ‘바얀 후투그’ 얼음 카리스마 살펴보니

타나실리 역의 백진희가 ‘기황후’에서 하차하고 임주은이 ‘타환’의 새로운 황후 바얀 후투그 역으로 등장해 화제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드라마 기황후 38회에서 극중 타나실리가 교형으로 최후를 맞으며 하차했다.

기황후에서 하차한 백진희는 “타나실리가 ‘기황후’에서 떠나게 됐다. 그동안 타나실리를 응원하고 아껴주신 점 깊이 감사드린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백진희는 “막상 작품을 떠나려니 시원섭섭하다. 좋은 작품과 배우들을 만나 좋았고 감사했다”며 “물론 아쉬운 점이나 부족한 부분도 없지 않지만 기황후를 만나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타환(지창욱 분)의 새로운 황후 후보로 바얀 후투그가 입성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 관심이 집중됐다.

바얀 후투그를 처음 본 황태후는 만족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기승냥(하지원 분)을 황후로 책봉하려고하는 타환은 바얀 후투그에게 “그대가 황후로 간택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오”라고 매정하게 말했다.

이에 바얀 후투그는 “폐하는 저를 결국 간택하게 될 것입니다”라고 타환 못지 않은 카리스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백진희 기황후 하차와 임주은 바얀 후투그 출연 소식에 네티즌들은 “백진희 기황후 38회 하차 임주은 바얀 후투그, 앞으로 대결이 더 흥미진진하겠는 걸”, “백진희 기황후 38회 하차 임주은 바얀 후투그, 카리스마 연기 보여주세요”, “”백진희 기황후 38회 하차 임주은 바얀 후투그, 기대되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