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어벤져스2 주무대는 ‘IT 서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일부터 서울·경기 등 국내 촬영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어벤져스2·감독 조스 웨던)이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서울과 경기 의왕시에서 촬영된다. 영화 속에서 서울은 마포대교와 강남대로 등을 배경으로 최첨단 정보기술(IT)과 의료 수준을 갖춘 아름다운 경관의 초현대식 도시로 묘사될 전망이다.


‘어벤져스’의 제작사인 마블스튜디오와 문화체육관광부, 영화진흥위원회, 한국관광공사 등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벤져스’(2012년) 속편의 국내 촬영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미첼 벨 마블스튜디오 부사장은 “한국은 최첨단 IT 기술과 독특한 건축, 아름다운 풍경을 갖춘 최적의 촬영지로, 케빈 파이비 마블스튜디오 대표와 ‘어벤져스’의 조스 웨던 감독이 한국을 방문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면서 “한국이 얼마나 매력적인 곳인지 알면 블록버스터 영화 제작자들이 한국을 최고의 촬영지로 인식할 것”이라고 밝혔다.양해각서에 따르면 영화는 대규모 전투장면과 차량 추격신 등을 마포대교, 청담대교, 세빛둥둥섬, 상암동 DMC 월드컵 북로, 강남대로 일부, 문래동 철강거리 등 서울 전역에서 촬영한다. 경기 의왕시 계원예술대 인근도로 등도 포함됐다. 해당 구간에서 로케이션이 진행되면 교통이 통제된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4-03-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