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의 선물’ 곽정욱, 유력 용의자로 지목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 6회는 한샛별(김유빈 분) 유괴범으로 한기태(곽정욱 분)이 유력 용의자가 지목됐다.


김수현(이보영 분)은 차봉섭(강성진 분)이 한샛별 유괴범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 대신 트럭 운저수 한기태(곽정욱 분)가 유력한 용의자로 용의선상에 올랐다.

기동찬(조승우 분)과 김수현은 톨게이트 CCTV를 확인했고, 팔에 있는 문신이 발견했다. 문신을 본 김수현은 “이 놈이 우리 샛별이 죽였다. 우리 샛별이가 창고에 그려놓은 그림 확실하다”고 말했다.

신의 선물 한기태(곽정욱) 용의자 내용을 접한 네티즌들은 “신의 선물 한기태(곽정욱) 용의자, 놀랐다”, “신의 선물 한기태(곽정욱) 용의자, 결국 그렇게 됐네”, “신의 선물 한기태(곽정욱) 용의자, 앞으로 어떻게 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