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트니코바 선수권 불참, 실력 들통 걱정? “코치가 나가지 말라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피겨 스케이팅 대표팀의 김연아가 20일(현지 시간) 오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여자 싱글 프리 경기를 마친 후 석연찮은 판정으로 은메달에 그쳤다. 경기 직후 이어진 플라워 세리모니에서 소트니코바가 인사하는 모습을 보고 있다.
스포츠서울
‘소트니코바 선수권 불참’

러시아 피겨 선수 소트니코바가 세계 선수권 대회에 불참한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피겨 세계 선수권 불참에 대해 “내가 내린 결정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소트니코바는 18일 러시아 매체 스포르트박스와의 인터뷰에서 “엘레나 부야노바 코치가 세계 선수권 대회에 나가지 않는 게 좋겠다고 설득했다”고 말했다.

소트니코바 불참으로 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선수권 대회에는 율리아 리프니츠카야, 안나 포고릴라야 등 16살의 신예들이 출전하게 됐다.

소트니코바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소치 올림픽 이후에도 나는 세계 선수권 준비에 대해 말했고 훈련에 매진했다”며 선수권 대회 불참 의사가 자신의 결정이 아님을 강조했다.

소트니코바는 세계 선수권 대신 오는 31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는 올림픽 챔피언쇼에 참가할 계획이다.

네티즌들은 “소트니코바 선수권 불참, 이유가 더 어이 없다”, “소트니코바 선수권 불참, 실력 들통날까봐?”, “소트니코바 선수권 불참, 굴욕이네”, “소트니코바 선수권 불참, 잊고 있던 분노가 되살아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