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아 사과문자, 이승기와 열애인정 후 장문 문자 ‘어떤 내용썼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아 사과문자’

소녀시대 윤아가 이승기와 열애설 후 멤버들에게 장문의 사과 문자를 보낸 사연을 공개했다.

윤아는 지난 1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내가 말띠다. 올해가 말띠의 해라고 해서 새해부터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기겠구나했는데 첫 날부터 1년 동안 날 기사가 났다”며 “굉장히 당황스러웠다”며 당시를 언급했다.

이어 윤아는 “이승기와 열애 보도 당시 멤버들에게 장문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털어놨다.

윤아는 “소녀시대 안에서 공개 연애를 하는 사람이 내가 처음이 됐으니까 나로 인해 다른 멤버들이 연애 질문을 더 받게 되고, 본인 이야기가 아님에도 남의 연애사도 이야기해야 될 상황도 올 테니 많은 생각이 들었다”며 미안한 마음을 내비쳤다.

특히 윤아는 “이런 사례가 없었으니까. 이런 상황이 와서 미안하다고 했다”며 당시 문자 내용을 짧게 설명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윤아는 “이틀 후 수영 열애 기사가 났을 때 기사가 나지 않았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공개 연애가 나 혼자였다면 ‘윤아가 연애한다더라’ 하면 되는데 한 명 더 나오면 ‘소녀시대가 그런다더라’는 말이 나올까 봐 마음이 그랬다”며 공개 연애 후 복잡했던 심정을 드러냈다.

사진 = 스포츠서울닷컴DB (윤아 사과문자)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