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의 선물 새 용의자, ‘친절 문방구 아저씨?’ 멘붕급 반전 ‘소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의 선물 새 용의자’

‘신의 선물’에 새 용의자가 등장했다.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에서 새 용의자로 문방구 주인이 지목돼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18일 방송된 ‘신의 선물’에서는 한샛별(김유빈 분)이 다닌 학교 앞 문구점 주인 장문수(오태경 분)가 한샛별 살인사건의 새 용의자로 지목됐다.

이날 ‘신의 선물’에서는 김수현(이보영 분)과 기동찬(조승우 분)이 차봉섭(강성진 분)의 공범으로 의심되는 장문수의 집을 수색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김수현은 장문수의 방 안으로 몰래 들어갔고 자신의 딸 한샛별의 사진이 가득한 것을 발견했다. 이 방에는 범행 도구로 보이는 락스와 테이프, 밧줄 등도 놓여 있었다.

네티즌들은 “신의 선물 새 용의자, 생각도 못 했는데 반전이다”, “신의 선물 새 용의자, 친절하고 착해 보이는 사람도 믿으면 안 된다. 이게 진짜 현실이다”, “신의 선물 새 용의자, 소름 돋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신의 선물 새 용의자)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