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페이스 공감 10주년 돌아보기… 가리온의 첫 무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리플레이’ 시리즈 방송

“그곳에 가면 진짜 음악이 있다.” 음악성 있는 뮤지션들의 라이브 공연을 선보이는 EBS ‘스페이스 공감’이 방영 새달 1일 10주년을 맞는다.

프로그램이 처음 방송된 것은 2004년 4월 1일. 그날 ‘신영옥과 슈퍼밴드’의 공연으로 출발했던 무대가 10년 세월을 거치면서 지금까지 30만명이 넘는 누적 관객을 불러 모았다.

‘스페이스 공감’이 10주년을 맞아 기획 시리즈 ‘리플레이’를 연속으로 내놓는다. 20일 밤 12시 5분 방송되는 시리즈 1편에서는 2004년 데뷔 앨범을 발표한 다양한 뮤지션들을 선정해 1집의 수록곡들을 현재의 새로운 느낌으로 들어 본다. 대표 주자는 한국 힙합의 자존심이자 ‘큰형님’인 가리온이다.

MC메타와 MC나찰이 의기투합한 ‘가리온’의 팀명은 털이 희고 갈기가 검은 말이라는 뜻의 순우리말로, 이들은 한국어로만 랩을 하는 고집을 꺾지 않았다. 신촌의 힙합 클럽이 하나둘씩 문을 닫고 힙합 가수들이 메이저 시장으로 속속 진출하는 사이 이들은 1998년부터 16년째 언더그라운드 힙합을 지켜 오고 있다.

2004년 가리온이 발표한 1집 앨범 ‘가리온’은 독창적인 비트와 문학적인 가사로 주목받았다. 한국 힙합의 태동기에 등장해 새로운 장을 연 앨범으로 기록되며 한 매체가 꼽은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 81위에 오르기도 했다. 6년 뒤 발표한 2집 ‘가리온2’는 힙합 음반 최초로 제8회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음반상’을 받기도 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4-03-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