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야노시호 화보, 추사랑 엄마 아닌 톱모델 포스 “추성훈이 부러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출신 모델이자 종합격투기 추성훈 선수의 아내인 야노 시호가 화보에서 아름다움을 뽐냈다.

야노 시호는 최근 스타 앤 패션 매거진 인스타일과의 화보 촬영 및 인터뷰에서 “추성훈에게 내가 먼저 반해서 지인들에게 소개해 달라고 졸랐었다”고 밝혔다.

야노 시호는 “2년 후 지인이 소개를 시켜줬고 2년 동안 교제를 한 끝에 결혼에 골인한 것”이라고 추성훈과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어 “남편은 단점이 하나도 보이지 않는 남자였다. 설사 불만스러운 점이 생겨도 내가 얘기하면 즉시 고쳐줬고 무엇보다도 든든한 매력에 끌렸다”고 자랑했다.

딸 추사랑 양과 출연 중인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남편 추성훈에 대한 믿음으로 출연을 결정했다. 야노 시호는 “가족과 함께 많은 추억을 만들게 되어 기쁘다”며 “어린 시절 나는 대가족 속에서 컸다. 사랑이도 주변의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서 컸으면 하는 바람으로 많은 분들을 만나게 했다. 사랑이가 세계적인 엔터테이너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야노시호 정말 아름답구나”, “추성훈이 정말 부럽다”, “미모 아내에 사랑스러운 딸까지. 추성훈 전생에 나라 구했나”, “야노시호, 얼굴도 아름답지만 좋은 아내, 좋은 엄마인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야노 시호의 화보와 인터뷰는 인스타일 4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인스타일, 프라우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