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M 수백억 역외탈세 의혹… “정기 세무조사일 뿐” 공식입장 들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M엔터테인먼트가 역외 탈세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20일 “이날 보도된 SM 엔터테인먼트의 역외탈세 등 관련 내용은 사실무근이며, 지난 2009년에 이은 일반적 정기 세무 조사다”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역외 탈세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며 “근거 없는 소문에 의한 추측보도는 자제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서울지방국세청이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소재 SM엔터테인먼트 본사에 조사 인력을 파견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국세청이 SM엔터테인먼트가 역외 탈세 등으로 수백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포착하고 이에 대한 회계장부 등 세무 자료를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SM 역외탈세, 사실이 아니겠지”, “SM 역외탈세, 공식입장도 나왔는데 지켜봐야겠다”, “SM 역외탈세, 큰 회사는 정기 세무 조사 하니까 신중해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