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M, 유명 가수 명의로 수백억 탈세”…SM측 공식입장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M엔터테인먼트가 역외 탈세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20일 “이날 보도된 SM 엔터테인먼트의 역외탈세 등 관련 내용은 사실무근이며, 지난 2009년에 이은 일반적 정기 세무 조사다”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역외 탈세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며 “근거 없는 소문에 의한 추측보도는 자제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서울지방국세청이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소재 SM엔터테인먼트 본사에 조사 인력을 파견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SM엔터테인먼트가 유명 가수의 명의로 홍콩 등 조세회피처에 페이퍼컴퍼니를 세운 뒤 미국, 일본 등 해외 공연으로 번 수익금을 국내에 신고하지 않고 페이퍼컴퍼니에 은닉해 세금을 탈루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탈루한 세금 규모는 수백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SM 역외탈세, 사실이 아니겠지”, “SM 역외탈세, 공식입장도 나왔는데 지켜봐야겠다”, “SM 역외탈세, 큰 회사는 정기 세무 조사 하니까 신중해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