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쇼트트랙 국가대표 화보, 심석희 몰라볼 뻔 ‘안경 벗고 모델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쇼트트랙 국가대표 조해리, 박승희, 김아랑, 공상정, 심석희가 모델로 변신했다.

소치 동계올림픽에 이어 2014 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휩쓸며 다시 한 번 세계 최강임을 증명한 여자 쇼트트랙 국가 대표 선수들이 패션지 ‘보그 코리아’를 통해 패션 나들이에 나섰다.

과감한 의상과 짙은 촬영용 메이크업, 생소한 헤어스타일에도 박승희는 팀 분위기 메이커답게 “이럴 때 아니면 또 언제 해보겠나”라고 촬영 분위기를 긍정적으로 주도했다. 안경을 벗은 셀카로 온라인에서 관심을 받은 심석희는 낯선 환경에 잔뜩 긴장했지만 이내 수줍고 아름다운 소녀 모습을 드러냈다. 선수들은 함께 화보를 촬영한 남자 모델들과 SNS 아이디를 교환하고 트위터,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리며 즐거운 추억을 기록했다.

인터뷰에서 조해리는 “운동선수들은 추후 몇 년간 젊음과 건강을 가불 받아 살아가는 것이나 마찬가지다”고 고된 훈련 과정을 언급했다. 이어 “경기가 끝난 후 어떤 말로도 설명할 수 없는 거대한 환희를 느낀다. 그 감정이 모든 것을 견디게 한다. 평범한 삶을 살았더라면 경험해보지 못할 커다란 감정을 느껴본 우리는 행운아들이다”고 말했다.

한편 조해리, 박승희, 김아랑, 공상정, 심석희 선수의 화보와 인터뷰는 ‘보그 코리아’ 4월호와 공식 웹사이트 보그닷컴(www.vogue.co.kr)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보그 코리아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