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청춘학당’ 야관문 배슬기 이어 19금 영화 ‘이민호 순결 강탈’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춘학당 배슬기

영화배우 겸 가수 배슬기가 영화 ‘청춘학당: 풍기문란 보쌈 야사’(이하 ‘청춘학당’)에서 파격적인 노출신을 선보였다.

지난 17일 ‘청춘학당’ 배급사 박수엔터테인먼트는 오는 27일 개봉될 영화 ‘청춘학당’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예고편에는 배슬기의 수위 높은 노출신이 담겨있어 네티즌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청춘학당’은 1887년 고종24년 어느 마을에서 두 남자가 누군가에게 납치를 당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물레방앗간으로 끌려간 남자들은 손발이 묶인 채 한 여인과 강제로 관계를 맺게 된다.

영화는 반항할 새도 없이 강제로 순결을 잃은 두 친구 목원(이민호 분), 류(안용준 분)과 자신들을 납치한 여인을 찾는 과정을 담고 있으며, 노골적인 정사 장면과 노출 장면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청춘학당 배슬기 노출신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청춘학당 배슬기 노출신, 왜 이런 영화를..”, “청춘학당 배슬기 노출신, 이민호가 벌써 이런 영화를”, “청춘학당 배슬기 노출신, 배슬기 왜 자꾸 벗지?”, “청춘학당 배슬기 노출신, 야관문이랑 다른 캐릭터라더니 벗는 건 여전하네”, “청춘학당 배슬기 노출신..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예고편 캡처 (청춘학당 배슬기 노출신)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