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재훈 사타구니, 오바마 대통령도 제친 신비의 검색어 ‘6년째 화제’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재훈 사타구니’

‘최재훈 사타구니’가 또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올랐다. ‘최재훈 사타구니’는 사타구니 관련 소식이 있을 때마다 뜬금없이 떠오르는 검색어.

지난 19일에도 갑자기 ‘최재훈 사타구니’라는 검색어가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나타났다.

이는 최근 한 대통령이 연설 중 바지의 사타구니 부분이 젖은 사건이 알려지며 함께 화제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

‘최재훈 사타구니’라는 검색어가 처음 만들어 진 건 무려 6년 전이다. 오바마가 2008년 미국대통령으로 당선되던 날 가수 최재훈은 오바마를 제치고 검색어 순위 1위에 올랐다.

당시 최재훈이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해 사연을 읽던 중 ‘최재훈 사타구니’라는 단어가 나오게 됐고 이후 관련된 말만 나오면 항상 검색어 1위를 하게 된 것.

최재훈이 읽었던 사연은 한 청취자가 보낸 것으로 “미용실에서 머리를 자르려고 하는데 구레나룻이 생각이 안 나서 ‘사타구니만 두고 잘라주세요’라고 말했다”는 사연이다.

네티즌들은 “최재훈 사타구니, 아직도 검색어에 오르네”, “최재훈, 사연만 읽었을 뿐인데”, “최재훈 사타구니, 민망한 검색어다”, “최재훈 사타구니 사연, 다시 들어도 빵 터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최재훈 사타구니)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