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파격적인 키스신 ‘인간중독’…임지연, 한국의 ‘탕웨이’ 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인간중독’의 포스터와 스틸컷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일각에서는 파격적인 정사를 담은 ‘인간중독’이 한국판 ‘색, 계’가 될 것이라는 예상도 하고 있다.

19일 공개된 영화 ‘인간중독’ 티저 포스터는 배우 송승헌과 임지연의 격정적인 키스신이 눈길을 끌었다. 송승헌과 임지연의 키스신만으로도 이 영화 안에서 두사람이 그려낼 비밀스럽고 치명적인 로맨스는 네티즌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음란서생’, ‘방자전’ 등을 만든 김대우 감독의 새 ‘페르소나’가 된 임지연은 이국적이고 신비로운 매력으로 개봉 당시 엄청난 화제와 논란을 불러온 ‘색, 계’의 여주인공 탕웨이를 연상시킨다. 익숙하지 않은 신예 여배우가 몸 사리지 않는 파격 연기로 실질적인 데뷔를 한다는 점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영화 ‘인간중독’은 베트남 전이 막바지로 치닫던 1969년, 엄격한 위계질서와 상하관계로 맺어진 군 관사 안에서 남녀의 비밀스럽고 파격적인 관계를 그린 19금 멜로영화다. 송승헌은 극 중 베트남전의 영웅이자 엘리트 군인인 김진평 역을 맡았다.

영화 ‘인간중독’은 오는 5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