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4남매 홀로 키우는 르완다 엄마의 고달픈 삶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글로벌 프로젝트 나눔’

아프리카 중동부에 위치한 르완다. 수도 키갈리에서 서쪽으로 3시간 떨어진 전형적인 산골마을 기트와 지역에는 4남매를 홀로 키우는 ‘억척 엄마’ 도나티나(39)가 살고 있다. 이 마을 사람들은 정부에서 임시로 나눠준 땅에서 공동 경작하며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도나티나는 아이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주민들과 함께 밭을 일군다. 비탈에서 땅을 일구는 일은 남자도 하기가 힘들지만 그는 남자들 틈에 끼어 묵묵히 땀을 흘린다. 아이들은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그런 엄마를 바라본다. 두살배기 막내 나이투리치가 막무가내로 엄마를 찾으며 울음을 터트리지만 엄마는 일을 멈추고 아이를 돌볼 수가 없다. 다른 사람들과 함께하는 일이기에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아서다. 돌봐줄 사람이 없는 터라 어린아이들끼리만 집에 두고 올 수도 없는 상황이다. 영양실조로 늘 아픈 막내가 혹시 탈이 난 건지 오늘따라 더 심하게 보채는 통에 도나티나의 속은 타들어간다.

EBS ‘글로벌 프로젝트 나눔’은 21일 밤 8시 20분 ‘르완다, 4남매 엄마의 소망’을 통해 도나티나의 사연을 전한다. 남편만 믿고 고향을 떠나 이곳으로 온 도나티나는 결혼 뒤 남편에게 이미 부인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렇게 불편한 동거생활을 이어오다 남편은 어느 날 훌쩍 재산을 팔아치우고는 가족을 버리고 도망갔다. 굶주림에 내몰린 엄마와 아이들. 장녀인 플로리다(16)는 도시에서 ‘식모살이’를 하고 있다. 한창 학교에 다닐 나이인 둘째 아그네스(9)는 일을 돕고 동생들을 돌본다. 현실은 갈수록 힘들기만 하지만 도나티나는 아이들을 위해 오늘도 일터로 향한다.

오상도 기자 sdoh@seoul.co.kr
2014-03-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