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청춘학당 배슬기, 이민호 물레방앗간에서 강제로… ‘야관문’ 보다 야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춘학당 배슬기, 이민호 물레방앗간에서 강제로… ‘야관문’ 보다 야할까

영화배우 겸 가수인 배슬기가 영화 ‘청춘학당: 풍기문란 보쌈 야사’에서 파격적인 노출 연기를 선보인다.

지난 17일 ‘청춘학당’ 배급사 박수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청춘학당’ 예고편에는 배슬기가 수위 높은 노출신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청춘학당’은 1887년 고종 24년, 한 마을에 사는 두 남자가 누군가에게 납치돼 물레방앗간으로 끌려가면서 시작된다.

물레방앗간으로 끌려간 남자들은 손발이 묶인 채 한 여인(배슬기 분)과 강제로 성관계를 맺게 된다. 총각딱지를 강제로 떼인 두 친구 목원(이민호 분), 류(안용준 분)이 하룻밤을 같이 보낸 여인을 찾아 나서면서 사건이 시작된다.

극중 남자들과 강제 성관계를 갖는 여인 향아 역으로 출연한 배슬기가 수위 높은 노출신을 선보인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았다.

특히 예고편에서는 물레방앗간에서 자신의 욕심을 채우려고 강제로 관계를 맺는 여성의 모습이 그대로 묘사되는 등 노골적으로 남녀의 정사신이 담겨 있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영화 ‘청춘학당: 풍기문란 보쌈 야사’는 묘령의 여자에게 영문도 모른 채 보쌈을 당한 꽃 도령 3인 방의 발칙한 과학 수사를 그린 코믹 사극 로맨스로, 오는 27일 개봉한다.

배슬기 청춘학당 예고편에 대해 네티즌들은 “청춘학당 배슬기, 영화 기대된다”, “청춘학당 배슬기, 재밌는 내용도 나오고 코믹한 영화인 것 같네”, “청춘학당 배슬기, 이민호하고 뭘한다는 건지 궁금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