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처키 조상, 처키 여자친구도 덩달아 화제 ‘섬뜩한 비주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처키의 조상 인형’이 화제다.

최근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등에 올라온 ‘처키의 조상인형’ 이란 제목의 사진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처키의 조상 인형’ 사진은 국립미국역사박물관 홈페이지에 게재된 것으로 조지 펨버튼 클라크라는 사람이 ‘자연스럽게 기는 아기 인형’이란 명칭으로 1871년 특허를 받은 것이다.

이 인형은 두 팔과 두 다리로 기어가는 아기의 행동을 구현하기 위해 태엽과 톱니바퀴로 몸을 만들었으며 섬뜩한 모습의 아기 얼굴 모형을 붙여 눈길을 끈다.

처키의 조상인형을 본 네티즌은 “처키의 조상인형, 프랑켄슈타인 만들다가 실패한 건가?”, “처키의 조상인형, 무섭네”, “처키의 조상 인형..진짜 오싹해”, “처키의 조상 인형..만든 사람이 더 대단해”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사진 = 국립미국역사박물관 (처키의 조상인형)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