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화제의 포토]너무 변해버린 키아누 리브스…방랑의 끝은 어디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인의 죽음에 충격을 받아 영화 촬영과 노숙 생활을 병행하는 것으로 알려진 배우 키아누 리브스(50)의 최근 근황이 공개됐다.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시뉴스닷컴은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한 거리에서 키아누 리브스를 포착해 보도했다. 키아누 리브스는 오랜 기간 노숙 생활을 한 탓인지 수염을 기른 채 초췌한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모자로 일부를 가렸지만 한동안 머리를 자르지 못해 덥수룩한 머리가 그대로 보였고, 허름한 자켓을 입은 모습은 과거 ‘매트릭스’ 시리즈에 출연했던 전성기 때와 너무 큰 차이를 보였다.

키아누 리브스는 영화 ‘로스트 하이웨이’로 데뷔한 여배우 제니퍼 사임과 연인이 됐다가 결별한 바 있다. 제니퍼 사임은 1999년 임신 후 키아누 리브스와 결혼을 약속했다. 그러나 사임이 아기를 사산하면서 충격으로 두 사람은 결별했다. 제니퍼 사임은 29세였던 2001년 의문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고, 키아누 리브스에게 큰 슬픔을 줬다. 키아누 리브스는 충격으로 거리를 방황했고, 현재도 영화촬영이 끝나면 어김없이 거리로 돌아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봉만대 감독이 배우 여현수와 미국 뉴욕에 갔다가 우연히 키아누 리브스를 만나기도 했다.

봉만대 감독은 “평상시에 노숙자로 생활하고 영화할 때만 다시 원래 모습으로 돌아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 아무래도 방랑의 시간을 가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