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미란 남편에 “출장오듯 집에 온다…사랑해” 시청자 뭉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미란 남편에 “출장오듯 집에 온다…사랑해” 시청자 뭉클

배우 라미란이 남편의 다정한 메시지에 눈물을 흘렸다.

22일 첫 방송된 tvN 집단 연애 토크쇼 ‘로맨스가 더 필요해’에서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대화 전문가가 등장해 썸톡을 분석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라미란은 “남편과 연락한지 2주 정도 됐다. 출장을 오듯 집에 온다. 부부 관계에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이에 라미란은 남편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라미란은 “야옹”이라는 1차 메시지에 대답을 받지 못하자 “사랑해”라는 2차 메시지를 보냈다.

라미란은 “답이 오는 게 더 당황스럽다”고 했지만, 남편의 “나도 사랑해” 메시지에 감동했다.

라미란은 남편에 “내가 평소에 애정 표현을 잘 못한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라미란은 이어 ”언제 또 올지 모르지만, 잘 오고, 나한테는 안 해도 되는데 아들한테 전화 좀 하고, 다치지 말고, 일 열심히 해. 사랑해”라는 영상 편지를 보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