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명수 아버지, 지금은 부도난 경운운수 다녀 ‘뉴스엔 무슨 일로 출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명수 아버지가 화제다.

2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새 장기 프로젝트인 ‘스피드 레이싱’편에서 유재석은 2대째 카레이서를 하고 있다는 김동은(23·인제오토피아 킥스 레이싱)을 소개하며 “여기에서 박명수가 면허를 따면 가업을 2대째 이어 오는 것이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박명수는 “아버지가 버스랑 택시기사를 했다. 지금은 부도난 경운 운수다”고 밝혔다. 유재석이 아버지의 이름을 묻자 박명수는 “박재…아버지요?”라며 이내 당황해했다.

다른 멤버들은 “뉴스에 가끔 나오시는…, 뉴스 다시보기 하면…”이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곧바로 유재석은 멤버들에게 “얘기하지 마세요. 박명수 씨가 굉장히 싫어해요”라며 이야기를 끊다가 “작년 여름 정도에 SBS 뉴스 객장에서…”라고 폭로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 아버지 언급에 네티즌은 “박명수 아버지 언급, 잘됐으면 좋았을 텐데”, “박명수 아버지 언급, 지금은 아들이 잘 나가니까 상관없을 듯”, “박명수 아버지 뉴스, 지금 하시는 일은 잘됐으면”, “박명수 아버지 언급..박명수 너무 웃겼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 (박명수 아버지)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