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시경 루머, 어떤 루머길래 눈물까지? “너와 일하고 싶지 않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시경 루머’

가수 성시경이 루머로 인해 윤종신에게 오해를 샀던 사연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의 ‘너의 곡소리가 들려’ 코너에서 성시경은 ‘나를 모함하고 다니는 전 여자친구’ 만행을 털어놓는 남자 사연을 접한 뒤 자신도 거짓 소문 때문에 눈물을 흘렸던 사연을 털어놨다.

성시경은 “처음 기획사를 옮길 때 욕을 엄청나게 먹었다”며 “속사정은 아무도 몰랐고 온갖 악의적인 소문이 돌아 모두 날 싫어했었다. 진실이 밝혀질 거로 생각하고 내버려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성시경은 “그런데 소문을 듣고 윤종신 형이 ‘앞으로 너랑 일하고 싶지 않다’라고 하더라”면서 “속상해서 처음으로 울었다. 윤종신 형과는 나중에 오해를 풀었다. 내 사람이라고 믿는 사람까지 나를 의심하면 힘들 것 같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JTBC (성시경 루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