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우당탕…가사도 “이대로 끝났으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우당탕…가사도 “이대로 끝났으면…”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의 김이지가 과거 대형 방송사고를 언급해 화제다.

김이지는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풀하우스’에서 ‘내 생애 가장 길었던 1분’을 주제로 과거 활동 당시 아찔했던 경형담을 밝혔다.

김이지는 “베이비복스 활동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가 2003년 S본부의 ‘나 어떡해’ 무대였다. 생방송 때 회전판이 너무 세게 돌아 나를 뺀 4명의 멤버들이 심하게 넘어졌다”고 말했다.

김이지는 “윤은혜가 첫 소절을 불렀는데 심하게 넘어졌다. 이어 노래 가사가 ‘이대로 끝났으면 좋겠어. 이대로 잊혀지면 좋겠어’ 로 이어져 당시 상황과 절묘히 맞아 떨어졌다”고 말해 출연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베이비복스 방송사고에 네티즌들은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너무 민망해”,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당시에는 아찔했겠지만 지금은 웃긴데?”,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저걸 다시 봐야하니 정말 민망하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