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민호 필리핀 강타, ‘곧 죽어도 한이 없을 격렬 포옹’ 여심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민호 필리핀 강타’

배우 이민호가 필리핀을 강타했다.

이민호 소속사는 이민호가 지난 21일 광고 촬영 차 필리핀을 방문해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 있는 아라네타 콜리세움에서 열린 대규모 행사인 ‘펀밋(FUN MEET)’에는 1만 5000여명이 들어찼고 미처 입장을 못한 팬들이 밖에서 장사진을 이루기도 하는 등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이민호는 지난 2012년 필리핀을 방문해 국빈급 대우를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이번의 열기는 그때를 훨씬 능가한다. 필리핀의 민영방송 ABS-CBN의 홈페이지에는 ‘당신이 꼭 봐야할 프로그램’ 코너에 이민호의 펀밋 행사 장면이 올라와 있다.

필리핀 현지 방송국 관계자는 “필리핀에서 이민호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민호의 머리부터 발끝까지를 그대로 따라하는 추종자들이 줄을 이루고 한국어로 농담을 한다”며 이민호 필리핀 강타 소식을 전했다.

이민호가 출연한 드라마 ‘꽃보다 남자’, ‘개인의 취향’, ‘시티헌터’ 등이 필리핀에서 잇따라 방송되면서 이민호의 인기는 필리핀을 강타했고 ‘상속자들’도 방송을 앞두고 있어 이민호의 인기는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들은 “이민호 필리핀 강타, 대박이네”, “이민호 필리핀 강타, 국빈급이다”, “이민호 필리핀 강타, 팬서비스 작렬이다”, “이민호 포옹 받은 여성, 곧 죽어도 한이 없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이민호 페이스북(이민호 필리핀 강타)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