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밀라 쿠니스, 애쉬튼 커처 임신…前 남친 누군가보니 ‘대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밀라 쿠니스가 남성지 FHM 선정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여성’ 1위에 올랐다.
에스콰이어 제공
할리우드의 톱스타 커플인 애쉬튼 커처(36)와 밀라 쿠니스(30)가 임신 소식을 알렸다.


미국 연예매체 E!온라인은 23일(현지시간) 한달 전 약혼식을 올린 커처와 쿠니스가 첫 아이를 임신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측근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쿠니스가 올해 말 첫 아이를 출산할 예정”이라면서 “임신 초기를 맞은 커처와 쿠니스 모두 정말 행복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측근은 ‘쌍둥이 임신설’과 ‘결혼 임박설’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는 “임신했다고 결혼을 서두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혓다.

밀라 쿠니스와 애쉬튼 커처는 지난 1998년 TV 시리즈에 함께 출연하며 알게 된 뒤 15년간 친구로 지내온 사이다. 밀라 쿠니스는 애쉬튼 커처와 연인이 되기 전 ‘나홀로 집에’ 시리즈로 유명한 맥컬리 컬킨과 사귀기도 했다.

밀라 쿠니스는 애쉬튼 커처가 데미 무어(52)와 이혼을 결심한 뒤 연인으로 발전했다. 애쉬튼 커쳐는 지난해 11월 2년 간 끌어온 데미 무어와의 이혼 소송을 마무리했다. 이후 두 사람은 동거를 시작,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잉꼬 커플로 손꼽히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