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사랑 한국어 실력, 동요 개사도 척척 ‘벌써 2개 국어를?’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사랑 한국어 실력이 화제다.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추사랑의 뛰어난 한국어 실력이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딸 추사랑이 한국어를 공부하는 과정에서 훌륭한 한국어 실력을 뽐내 애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추성훈은 “나는 한국어 수업을 받아본 적이 없어서 어떻게 가르쳐야 할지 모르겠다”며 딸 사랑이를 위해 한국어 선생님을 초대했다.

추사랑은 집으로 방문한 선생님과 한국어 수업을 진행했다. 선생님이 그림과 단어를 빠르게 보여준 뒤 해당 그림의 단어를 말하자 추사랑은 짧은 시간에 선생님이 말해준 단어 카드를 다 알아듣고 카드 교환도 막힘없이 해냈다.

또 동물 이름을 마스터한 추사랑은 선생님이 동요 ‘곰 세 마리’를 부르자 “사랑이 곰은 날씬해”라며 개사까지 척척 해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추사랑 한국어 실력’에 네티즌은 “추사랑 한국어 실력, 어린 나이엔 빨리 배운다” “추사랑 한국어 실력, 사랑이 못 하는 게 뭐야” “추사랑 한국어 실력, 크면 한국어랑 일어 다 잘하겠다” “추사랑 한국어 실력..부럽다” “추사랑 한국어 실력..벌써 2개 국어를 할 수 있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KBS 2TV (추사랑 한국어 실력)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