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녀시절 데뷔, 멤버 평균 170cm 미인대회 수상 “걸그룹 뛰어넘는다” 무엇?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녀시절 데뷔, 멤버 평균 170cm 미인대회 수상 “걸그룹 뛰어넘는다” 무엇?

아이돌 걸그룹을 능가하는 외모의 ‘아줌마 그룹’ 소녀시절이 데뷔를 앞두고 화제가 되고 있다.


소녀시절의 소속사인 SC엔터테인먼트는 평균 신장 170㎝에 출중한 외모를 자랑하는 소녀시절이 오는 25일 디지털 싱글 ‘여보 자기야 사랑해’를 발표한다고 24일 밝혔다.

‘여보 자기야 사랑해’는 씨스타의 효린이 부른 SBS 드라마 ‘주군의 태양’ OST ‘미치게 만들어’를 작곡한 안영민이 곡을 썼고 소녀시절의 소속사 대표 김성채가 작사해 완성도를 높였다.

소녀시절의 데뷔곡은 “당신은 내사랑 당신은 내사랑, 그 누가 뭐래도. 참 멋진 남자 멋진 사람 내 눈엔 당신뿐”이란 노랫말에 남편을 사랑하는 아내의 마음을 담고 있다. 영화 ‘첨밀밀’ 주제곡인 ‘첨밀밀’을 모티브로 했다는 설명이다.

소속사는 그룹명에 대해 “아줌마들의 소녀시절을 돌아보며 모두 이루지 못한 꿈을 다시 펼치겠다는 뜻이 담겼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녀시절은 웬만한 걸그룹을 뛰어넘는 외모와 가창력을 갖췄다”며 “아줌마들의 힘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소녀시절의 평균 나이는 34세다. 최연소 29세, 최고령 37세의 멤버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4명 모두 결혼을 한 유부녀다.

또 소녀시절은 전원 미시 미인대회 수상자인 것으로 전해진다. 멤버들은 아이돌그룹 연습생 출신부터 종갓집 며느리까지 다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녀시절에 대해 누리꾼들은 “소녀시절 데뷔, 앞으로 성공하세요” “소녀시절 데뷔, 재밌고 신선하네”, “소녀시절 데뷔, 예뻐요. 몸매관리 대단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