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하 340m 땅속 폭포, “나도 본적있다” 도대체 어디에 있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하 340m 땅속 폭포’가 화제다.

최근 각종 온라인 게시판에는 ‘지하 340m 폭포’라는 제목의 사진이 게재돼 네티즌으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공개된 ‘지하 340m 땅속 폭포’ 사진 속의 폭포는 ‘루비 폴스(Ruby Falls)’로 미국 테네시주 룩 아웃 마운틴 동굴의 지하 340m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루비 폴스 폭포의 수직으로 떨어지는 물줄기는 145피트(약 45m)에 달한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루비 폴스라는 이름은 이 폭포를 처음 발견한 사람의 부인 이름에서 따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폭포 주변에는 푸른색과 붉은색의 조명이 곳곳에 설치돼 있어 마치 제 3세계에 온 것과 같은 신비함을 자아내고 있다.

‘지하 340m 땅속 폭포’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지하 340m 땅속 폭포..정말 장관이다. 꼭 한 번 가보고 싶다”, “지하 340m 땅속 폭포..처음 발견한 사람도 대단”, “지하 340m 땅속 폭포..정말 신비롭다”, “지하 340m 땅속 폭포..관광지로서 대단한 가치일 듯”, “지하 340m 땅속 폭포..가보고 싶네“ 등 다양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사진 = ‘Ruby Falls’ 공식 홈페이지 캡처 (지하 340m 땅속 폭포)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