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의 선물’ 오태경, 샛별 친구 납치범 연기로 존재감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오태경의 납치범 연기가 화제에 올랐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동훈 연출, 최란 극본)’ 6부에서 새로운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짧은 등장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장문수 역의 오태경이, 24일 방송된 ‘신의 선물-14일’ 7부에서 숨겨왔던 정체를 드러내며 압도적 존재감을 과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동찬(조승우 분)은 장문수(오태경 분)가 소아기호증을 가져 아이들을 납치 살해하는 범죄자이며, 10년 전 문수의 아버지가 아들의 죄를 뒤집어쓰고 감옥에 간 사실을 밝혀냈다.

결국 동찬은 납치된 샛별의 친구를 구해냈지만 장문수가 샛별을 죽인 진범은 아닌 것으로 드러나 사건은 다시 미궁에 빠졌다.

이날 오태경은 기동찬 역의 조승우와 팽팽한 기 싸움을 이끌어가면서도 이중적인 면을 보여줘야 했던 입체적인 캐릭터 장문수를 안정적인 연기로 완벽하게 표현해내 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이는 데에 힘을 보탰다.

오태경은 3월 6일 개봉한 노영석 감독의 영화 ‘조난자들’에서 주연 학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쳐 호평을 받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