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524kg 든 남자, 타이어 8개 들고도 여유만만 ‘어떤 일하는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24kg을 든 남자가 화제다.

최근 열린 ‘2014 아놀드 스트롱맨 클래식’에서는 지드루나스 사비카스가 524Kg의 바벨을 들어올려 신기록을 세웠다.

공개된 ‘524kg 든 남자’ 사진 속에서 지드루나스 사비카스는 8개를 이어 붙인 바벨을 단숨에 들어 올리는 모습을 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이 남성은 바벨을 들고도 여유로운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524kg 든 남자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524kg 든 남자..이 모습을 보고 멋있다고 생각하는 여자도 있겠지?”, “524kg 든 남자..대단하다”, “524kg 든 남자..평소에 어떤 음식을 먹길래”, “524kg 든 남자..징그러운데?”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드루나스 사비카스가 출전한 종목은 ‘데드리프트’로 허리와 어깨 등의 근육 강화 훈련을 위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종목의 핵심은 무거운 것을 들고 허리를 곧게 펴 유지하는 것이다.


사진 = 영상 캡처 (524kg 든 남자)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