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설경구 이혼원인, 송윤아 악플러 고소+불륜설까지..‘시원한 해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경구 이혼원인, 송윤아 악플러 고소’

배우 송윤아가 뒤늦게 악플러들에 대한 형사고소에 나섰다. 송윤아는 설경구와 결혼 후 혹독한 루머에도 침묵해오다 더 이상 참지 않고 강경하게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4일 송윤아의 법적 대리인 법무법인 세종은 “송윤아와 설경구와의 결혼을 둘러싼 인터넷 허위 블로그나 악성 댓글에 대해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설경구는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과거 이혼 원인을 자신에게 돌리며 송윤아와 불륜설을 해명한 바 있다.

이날 설경구는 “후배가 송윤아에게 섬뜩한 말을 했다더라. 평생 주홍글씨를 안고 살아야 한다고. 하지만 남자로서 다 끌어안고 살아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설경구는 “다들 내가 딸을 버렸다고 하더라. 나중엔 나도 그렇구나 하고 생각까지 들더라”며 “이혼의 원인은 나에게 있다. 하지만 송윤아 씨는 이혼의 원인이 아니다. 송윤아가 뭐가 아쉬워서 그러겠냐”고 해명했다.

또 설경구는 “이혼을 하고 나서 송윤아를 만났다. 알고 지내던 걸 사귀었다고 하면 안 된다. ‘광복절 특사’ 찍었던 2002년부터 연애를 하고 ‘사랑을 놓치다’ 때 동거를 했다는데 어떻게 동거를 하냐. 송윤아 씨는 부모님과 살았는데 말이다”고 말했다.

송윤아 악플러 고소 소식과 설경구 이혼원인을 접한 네티즌은 “설경구 이혼원인..정말 말이 많았지”, “송윤아 악플러 고소 소식, 설경구 이혼원인..그 때 해명했으면 이렇게 소문이 커지진 않았을 텐대”, “송윤아 악플러 고소..얼마나 속이 상했을까?”, “송윤아 악플러 고소 소식과 설경구 이혼원인..남의 사생활에 관심 갖지 말자”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송윤아와 설경구는 2002년 영화 ‘광복절특사’에서 처음 만나 2006년 영화 ‘사랑을 놓치다’를 함께 했다. 4년의 별거 끝에 2006년 이혼한 설경구는 2007년 송윤아와 열애를 시작해 2009년에 결혼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설경구 이혼원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