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다솜 다이어트 트라우마 “계속 살찌는 것 같은 강박관념에..” 충격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솜 다이어트 트라우마’

걸그룹 씨스타 멤버 다솜이 다이어트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KBS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끊임없이 외모에 대해 물어보는 ‘답정너(답은 너로 정해져있어)’ 친구 때문에 고민이라는 한 시청자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다솜은 사연을 접한 뒤 “난 다이어트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 요요현상이 두렵다”며 “조금이라도 살찐 것 같으면 주변 사람들에게 ‘나 살찐 거 같지’라고 끊임없이 물어본다. 하나도 안 쪘다고 말해도 살찐 것 같다고 계속 말한다”고 털어놨다.

다솜은 이날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백성현과 가수 임창정에게도 “내가 살찐 것 같냐”고 물었다. 이에 백성현은 “아니다”라고 황급히 답했고 임창정은 “오늘 처음 보는 거라 모르겠다”고 재치 있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다솜 다이어트 트라우마, 강박증이네”, “다솜 다이어트 트라우마, 저렇게 말랐는데 살쪘다고 생각하다니 충격이다”, “다솜 다이어트 트라우마, 연예인들은 심할 수밖에 없을 듯”, “다솜 다이어트 트라우마, 안쓰럽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KBS(다솜 다이어트 트라우마)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