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만취 고교생 난동, 지하철 선로 뛰어들어 열차 밑으로..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취 고교생 난동’

만취 고교생이 지하철에서 난동을 피워 지하철이 지연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고교생 A(16)군은은 지난 24일 오후 8시20분쯤 부산 도시철도 1호선 열차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탑승해 승객들에게 심한 욕설을 하고 고성방가를 하는 등 행패를 부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만취 고교생을 밖으로 끌어내리려 했지만 만취 고교생은 지하철 문이 닫히지 않게 손으로 붙잡고 완강하게 저항했다. 급기야 만취 고교생은 경찰의 제지를 뿌리치고 지하철 선로에 뛰어들어 정차돼 있던 열차 밑을 기어다니기까지 했다.

결국 부산 도시철도 1호선 양방향의 열차가 15분간 운행 중단됐고 경찰은 10여 명의 형사를 투입, 오후 8시45분쯤 만취 고교생을 검거했다. 경찰은 일단 부모를 불러 만취 고교생을 귀가조치 했다. 경찰은 추후 만취 고교생을 불러 추가조사를 벌인 뒤 업무방해와 철도안전법 위반혐의로 처벌할 방침이다.

네티즌들은 “만취 고교생, 부모 속 많이 상하겠다”, “만취 고교생, 고등학생이 술을 먹다니”, “만취 고교생 난동, 무섭다”, “만취 고교생, 큰 사고는 안 나서 다행이지만 처벌 받아야 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