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네스 펠트로 “염문없다” 항변하더니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톱스타 기네스 펠트로(42)가 결국 이혼을 택했다. 펠트로와 남편 크리스 마틴(37)은 25일(현지시간) 자신들의 홈페이지를 통해 갈라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혼에 대한 직접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결혼한지 11년 만이다.

 펠트로는 최근 미국의 유명잡지 베니티 페어(Vanity Fair) 편집장 그레이든 카터가 “보내버렸을 수도 있었을 한 방(epic takedown)”을 거론하며 부부관계의 문제를 꺼냈을 때 강하게 부인했던 터다. 또 염문설과 결별성이 나올 때마다 “사실이 아니다”, “염문 없다”고 강력하게 반박했었다. 그러면서 펠트로와 마틴 부부는 지난 1월 배우 숀펜의 아이티 지진피해자 돕기 행사에 함께 참석하는 등 부부애를 과시했다.

 베니티 페어 편집장 카터는 당시 펠트로을 북한 김정은에 비유, “북한 김정은이 내렸을 법한 스타일의 명령을 내려 친구, 친지 및 소속사 직원들 모두가 베니티 베어 잡지와의 인터뷰를 막았다”며 독설을 서슴지 않았었다.

 펠트로는 두 자녀의 엄마이면서도 젊음과 건강을 유지하는 까닭에 미국 연예주간지 ‘피플’의 ‘2013년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선정되기도 했지만 같은해 ‘스타매거진’의 설문에서는 잇딴 염문물 탓에 ‘가장 싫어하는 유명인’ 1위로도 뽑혔다. 펠트로는 벤 에플렉, 브래드 피트, 크리스 하인즈, 루크 윌슨 등과 교제, 염문설이 끊이지 않았었다.

 그러나 펠트로 2002년 콜드플레이 콘서트에서 콜드플레이 멤버 마틴을 만나 2003년 5월 결혼했다. 현재 9살 난 딸 애플 마틴과 7세 모세 마틴을 두고 있다.

 펠트로 부부는 자신들의 홈페이지에서 “굉장히 마음 아프고 슬픈 일이다. 지난 1년간 같이 살 것인지, 아니면 헤어질 것인지 깊이 고민했다. 결국 서로에 대한 애정을 간직한 채 다른 길을 걷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비록 이혼하지만 앞으로도 가족이다. 무엇보다 아이들이 중요하다. 두 아이를 위해서라도 모든 이들이 우리의 이혼을 존중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