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벨로체’ 그런 여자’ 작사가 “브로 ‘그런 남자’ 듣고…” 디스 논란 입열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벨로체 ‘그런 여자’, 브로 ‘그런 남자’

그룹 벨로체의 ‘그런 여자’의 가사를 쓴 인기 프로듀서 똘아이박이 곡을 만들게 된 이유를 밝혔다.


벨로체의 ‘그런여자’는 최근 여성 비하 논란을 일으킨 그룹 브로(bro)의 ‘그런 남자’를 정면 반박한 곡으로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벨로체의 소속사 대표인 크레이지사운드의 대표이자 이 곡의 가사를 쓴 작곡가 똘아이박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브로의 ‘그런 남자’ 가사가 재미있어서 여자 버전으로 해본 것”이라면서 “‘렛 잇 고’ 커버영상을 찍은 거나 마찬가지로 벨로체의 가창력을 보여주고자 했다”고 말했다.

똘아이박은 “정식 음원이 아니라 커버곡 형태이기 때문에 새벽에 그냥 재미로 가사를 썼다. 오타도 있다”면서 “재미있겠다 싶어서 한 건데 이렇게 논란이 될 줄은 몰랐다. 심지어 한 유통사에서 정식 앨범은 언제 나오냐고 연락이 와 굉장히 놀랐다”고 전했다.

똘아이박은 “관심은 정말 감사하다. 다만 악플에 벨로체가 상처받을까 걱정이다. 재미로 한 것이고 그냥 재미로 여겨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