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베 한국말, 서툰 한국말로 박 대통령에게 인사 ‘오바마 지켜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베 한국말’

일본의 교도통신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을 통해 첫 정상회담을 가진 박근혜 대통령에게 서툰 한국말로 인사를 건넸지만 박 대통령은 굳은 표정으로 응했다고 26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한미일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박 대통령을 쳐다보며 “박근혜 대통령님을 만나서 반갑스무니다”라고 한국말 인사를 건넸다.

이어 “한국의 이산가족 문제에 있어서도 북한이 긍정적으로 대응을 하기를 바란다”며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가 이뤄지길 기원하는 모습을 보였다.아베 한국말이 나온 장면은 일본 공영방송 ‘NHK’를 통해서도 몇 차례 방영됐는데 박 대통령은 아베 한국말 인사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굳은 표정을 유지했다.

박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발언하는 동안 아래쪽을 쳐다보거나 때때로 입술을 깨무는 모습을 보였고 세 정상의 악수 장면을 연출해달라는 카메라맨의 요청에 응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교도통신은 “냉각된 양국관계를 상징하듯 삐걱거리는 느낌이 감돌았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달했다.그러나 회담 후에는 긴장이 다소 누그러진 듯 한일 정상이 웃는 얼굴로 악수를 하는 모습도 보였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공식 정상회담을 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한국말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아베 한국말..왜 갑자기 한국말로?”, “아베 한국말..오바마가 지켜보고 있어서?”, “아베 한국말..빨리 한일 관계 개선됐으면 좋겠네”, “아베 한국말..아베의 마음을 모르겠다”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회담 주최자인 오바마 대통령은 최대한 분위기를 부드럽게 이끌어가기 위해 노력했다.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에 어색한 침묵이 흐르자 양국 정상을 잡아끌며 악수를 유도하는 가하면 회담장에 들어서서는 오바마 대통령이 박 대통령의 의자를 빼주는 등 몸 상태가 좋지 않은 박 대통령을 배려하는 모습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 뉴스 캡처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